태그 : 밀리언셀러클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롱 워크

언제쯤엔가 스티븐 킹을 좋아하는 것 같으면서도 생각보다 읽은 것이 없다고 한 적이 있었는데...그것도 한 5년쯤 전의 일이지 싶습니다. 지금도 그가 쓴 대표작인 《그것》이라든가 《샤이닝》이라든가 읽지 않은 책이 더 많습니다.저는 일년에 50편 정도를 읽는데, 어떤 책은 쉽고 어떤 책은 어렵고, 어떤 책은 꼭 읽어야 하지만 재미가 없고, 어떤 책은 번역이...

별도 없는 한밤에

《미스터 메르세데스》와 《별도 없는 한밤에》를 연속으로 읽었습니다. 《별도 없는 한밤에》가 하도 엄청나서 《미스터 메르세데스》에 대한 감상이 희미해져 버렸네요.《별도 없는 한밤에》는 기발한 구석이라고는 하나 없고, 몇 쪽을 읽으면 이야기가 어떻게 진행될지 뻔히 보이는 중편들을 모았습니다. 다 아는 이야기임에도 한땀한땀 쌓는 과정이 정성스러워서 읽는 것을...

언더 더 돔

집에 오면 보지도 않으면서 외국 드라마 전문 채널을 켜놓는 게 일입니다. 보통은 켜놓고 컴퓨터를 하거나 바느질을 하거나 고양이랑 놀거나 하기 때문에 나중에 집중해서 드라마를 볼 때면 봤던 회차인데도, 이런 장면이 있었나? 하고 놀랄 때가 있습니다.언더 더 돔은 AXN 채널에서 방영하는 신작 드라마라고 광고를 하더라구요. 스티븐 킹 원작이라고 하길래 스티...

세계대전z 외전

이 책 역시 동생의 책을 빌려서 읽었습니다. 《세계대전Z》에 포함되었어야 했으나 포함되지 못한 내용, 본 책과는 동떨어진 내용이어서 빠진 내용을 추가로 묶은 것처럼 보이는 책입니다.가장 긴 단편인 〈멸종 행진〉이 읽을 만 합니다. 좀비물 관련해서 이런 방향으로 생각한 것은 또 처음이네요. :)본 책보다 저는 이 외전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세계대전 z

한 때 지인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던 책입니다. 재미 있다는 소문이 파다해서 언젠가 읽기로 하고는 당시에 대충 넘겼다가 이제서야 읽고 있습니다. 퇴사를 하고, 약 2주 정도의 휴식기에 고향에 내려가 있었는데요, 그때 동생이 가지고 있더라구요.나중의 재미를 위해 다른 사람들의 리뷰를 꼼꼼하게 읽지 않았기 때문에 이 책이 이런 내용인 줄은 읽고 나서야 알았...

더스크 워치

데이 워치

나이트 워치의 사건과 등장 인물이 그대로 이어지는 시리즈입니다. 다만 안톤이 속한 야간 경비대가 아닌 반대편, 주간 경비대의 인물과 시각을 중심으로 내용이 전개됩니다. 아무리 봐도 작가가 안톤에 씌인 느낌이에요. 주간 경비대 책인데, 안톤이 너무 많이 나와요. 주간 경비대의 입장이 강하게 드러나지도 않구요. 작가가 안톤을 제외하고 이야기를 진행하기 ...

나이트 워치

재미있다는 추천은 이미 받았지만 막상 읽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렸어요. 시작하고 나서는 금방 여섯 권을 다 읽었지요. 그리 적은 분량이 아닌 데도 다 읽는데 2주 정도 밖에 안 걸렸어요. 회사 생각을 안 했으면 더 빠르게 읽었을 수도 있겠지요.편견이 생길 수 있는 간단한 내용 설명을 하자면, 러시아(모스크바) 배경의 성인형 해리포터랄까요?나이트 워치 원...

톰 고든을 사랑한 소녀

그 날 저는 감기로 골골거리고 있었어요. 남자친구가 옮긴 감기로, 혹시 신종 플루가 아닌가 고민을 하게 만드는 심한 감기였죠. 하필이면 중간고사 기간에 감기를 옮기다니 나빠요. 물론 감기 핑계로 공부도 안했기 때문에 시험도 당연히 망쳤죠.뭐 시험을 망친 이야기는 중요한게 아니죠. 어차피 지나간 시험인데 뭐 어쩌겠어요? 하지만 저는 신경이 곤두서 있었기 ...

스켈레톤 크루 (상)

스티븐 킹을 계속 읽고 있습니다. 이 단편집은 단편이니까 나눠서 편하게 읽을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시작 단편인 〈안개〉가 240쪽 가까이 되는 중편이어서 생각만큼 잘라 읽기 편하진 않더군요. 〈안개〉는 영화로 좋아하는 작품이어서 쉽게 읽긴 했지만요. :)이 인용문은 해당 단편의 결말을 담고 있으므로 주의를 요합니다.물리적인 개념으로 볼 때, 육신이 조...
1 2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