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화씨 451

나홀로 SF 독자의 길을 걸은 것이 아마도 6년 정도, 통신의 도움으로 SF 소설을 읽는 사람들이 다니는 동호회도 알게 되었지만 이미 그 사람들의 세계가 너무 커서 스며들기 쉽지 않았어요. 그 이후로도 제 SF 취향은 대중적인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아이작 아시모프나 로버트 하인라인이라면 몰라도 레이 브래드버리와는 연이 닿지 않았지요. 2006년 당시 직...

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를 읽다가 아무래도 진도가 나가지 않길래 혹시 앞 시리즈가 있지 않을까 확인해 보니 역시 가장 먼저 출간된 건 이 《우부메의 여름》이었어요. 어쩔까 잠시 생각하다가 아무래도 순서대로 읽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것도 빌려왔지요. 이쪽은 한 권이기 때문에 《망량의 상자》보다는 부담감이 적었어요. 적당한 속도로 읽었다면 적당한 속도이지만 《우...

다방과 카페, 모던 보이의 아지트

너무 몰아서 쓰다 보니 내용이 가물가물해지는 것이 문제로군요.근대 혹은 식민지 시기에 대한 책은 살림 총서에서 꾸준히 나오는 편이죠. 필진에 따라 그 내용이나 질에 차이를 보이지만 좋은 읽을거리임에 분명해요. 이 책은 근대 조선에 도입된 다방과 카페에 대한 역사와 비교, 문화적 역할, 마지막으로 거기에서 일하던 '여급'에 대한 내용으로 이뤄져 있어요. ...

언씽커블

후에 시릴로는 파트너가 혼란스런 총격전 중에 그의 머리에서 15센티미터 떨어진 곳에다 엽총을 갈겨댔다는 사실을 알았다. 시릴로는 사실 그를 보지도 못했고, 총소리도 듣지 못했다. 그들에게는 모두 일곱 발의 총알이 날아왔지만, 다행히 모두 그들을 피해갔다. 그런데 시릴로의 귀는 그 뒤로도 한동안 들리지 않았다. 그의 뇌는 그가 단순히 총소리를 듣지 못하도...

이슬람의 현자 나스레딘

아랍 문학의 전통 중 하나는 동물들이 등장하는 우화이고, 또 다른 하나는 풍자담이라고 한다. 전자로 유명한 것이 《칼릴라와 딤나》이고, 후자로 유명한 것이 《주하 이야기》다.이 책은 《주하 이야기》의 프랑스 거주 레바논 인의 편집버전인데, 아랍권에서 실존 인물로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어디서 어떻게 살았느냐고 물으면 대답할 수 없는 정체불명의 현자를 주인공...

뉴라이트 비판

뉴라이트 역사관을 그동안 여러 층위에서 따져봤는데, 그 문제점의 가장 기본 줄기는 인간을 "이기적 존재"로 규정하는 독단성이다. 이 규정을 틀린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인간에게는 이기적 특성이 있다. 이 규정을 근거로 해서 정치 현상이나 경제 현상을 고찰하면 유용한 해석을 많이 얻을 수 있다.그러나 이런 시각 안에 인간 세상의 모든 현상이 들어올 수 ...

성공하는 사람들의 다이어리 활용법

제목이 쪼까 거시기한데, 원래의 제목은 《NISHIMURA AKIRA NO 'SEISANSEI' TECHOJUTSU》. 에...그러니까 "니시무라 아키라의 '생산성' 수첩술"이라는 제목입니다. 그러니까 뭐 다이어리 쓰는 법도 물론 적고 있지만 굳이 '다이어리' 한정이라기 보다는 그 주변의 이야기도 많이 다루고 있어요. 그러니까 다이어리가 아니라 활용에 ...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

미리 말씀 드릴께요. 도서관에 급히 갖다 주느라 마지막 3부로 구성된 부분은 못 읽었어요. (그렇게 했는데도 불구하고 연체료가 6200원 나왔어요. 학교 도서관이라 연체 규정이 ㅠㅠ)재미있긴 한데 워낙 현대인으로서도 믿기지 않는 이야기인지라 마르코 폴로 동시대의 사람들을 비난할 마음이 전혀 들지 않습니다. 실제의 기행문이나 역사책으로는 도저히 보이지 않...

여자의 식탁4

까까네 집에서 읽었다. 만화책이라는게 어느 집이나 두 겹으로 쌓여 있기 마련이라 그 앞 권 어디 있느냐고 묻기도 좀 미안하다. 그래서 그냥 4권만 읽었다. 이 만화는 그렇게 읽어도 상관없으니 말이다.이 만화가 다루는 내용들은 싫지 않다.나의 '싫지 않다'는 "정말 싫어 - 싫어 - 무감 - 좋아 - 정말 좋아"의 5단계에서 무감이 좋아로 넘어가기 직전에...

바이바이 베스파

이 만화가 성장기 만화로 광고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우리가 보통 성장기라고 말할 때의 이미지는 15~6세 무렵의 아이가 18~19세 정도까지 자라는 것을 의미한다. 대개의 성장 드라마 역시 이 정도 시기를 다루고 있는 것으로 볼 때도 이 시기 구분은 나 혼자만의 것이 아닐 것이라 생각한다.나이 구간을 떠나서 성장기라는 말을 할 때는 소년, 소녀에서 ...
1 2 3 4 5 6 7 8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