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술사

이제 미야베 미유키의 책은 반사적으로 사서 읽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앞 부분은 즐겁게 읽다가 조금 아껴두기로 하고 미뤄두었다가 최근에서야 끝까지 읽었어요. 최근 복잡한 일이 있어서 책은 빠르게 읽었지만, 집중하지 못해서 특별한 감상은 없습니다. 그저 읽었다는 기록 삼아 남겨 둡니다.

실린 중에서는 〈절기 얼굴〉이 가장 맘에 들었어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