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각관의 살인

2013 와우북 페스티벌에서 구매한 두 권 중 한 권입니다.

신본격 신본격 말은 많이 들었고, 궁금해하긴 했으면서도 한 번도 검색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검색해 보니 트릭이 중심이 되는 본격적인 범죄물이라는 의미에서 이런 표현을 쓴다고 합니다. 대척점에는 사회파 소설이 있고요. 범죄 트릭보다는 범죄의 근원에 더 관심을 두는 쪽이라고 합니다.

과연 《십각관의 살인》은 트릭이 본격적입니다. 너무나 본격적이어서 그 외의 것들은 아무래도 상관없는 듯 보입니다. 제 감상은 엔하위키 십각관 항목과 그다지 다르지 않습니다.

나온 시기도 그렇고, 트릭도 그래서 어릴 때 많이 읽던 소설들이 이 신본격의 붐일 때 함께 나온 작품들이구나 싶더라구요. 그건 좋았습니다. 옛날 생각나서요. :)

핑백

  • 책 그림자 : 시계관의 살인 2014-04-22 22:00:59 #

    ... 《십각관의 살인》과 비슷합니다. 밀실을 만들고, 밀실에 갇힌 채 사람들이 죽어 갑니다. 밀실에 갇혀서 죽어야 하기 때문에 이런저런 이유를 붙입니다. 죽이는 트릭이 먼저이기 때문에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