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한 짐승들의 바다

어쩌다 구매하게 된 책인지 정확히 기억이 안납니다. 애니북스 만화를 보고 싶어서 구매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내용은 아주 묵직합니다. 단편 하나하나가 집중력도 좋구요. 이런 이야기는 상상해본 적도 없다!고 할 정도로 독창적인 이야기는 아니지만, 충분히 신선합니다. 비슷한 떠오르는 책이 없는데도 어디서 본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이유는 잘 모르겠네요. 그림체가 어렸을 때 보던 만화풍이라 그런가 싶기도 하고요. 디지털 원고들이 많은 시대에 아날로그 그림은 역시 강하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