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광천녀

이사를 준비하면서 이 책을 예전에 구해두었던 것이 생각나서 읽어 보았습니다......

어렸을 때 이 만화가 막 나올 때 읽었어야 하는 것 같아요. 지금 보니까 주인공의 민폐가 넘쳐서 버틸 수가 없었어요. 시미즈 레이코의 그림만은 좋았습니다. ㅠㅠ

책등에 고양이 발톱 자국이 난 책이 좀 있지만, 얘는 처분해야 할 것 같아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