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스팟

청소를하다가 이 책이 침대 밑에 있는 것을 발견하고 마저 읽었습니다. 처음 읽을 당시 이 책을 매우 싫어했던 기억은 나는데 너무 오랜 기간 가지고 있어서 그때 무슨 생각을 했는지 잘 모르겠어요. 한 2년에 걸쳐서 읽은 것 같거든요. 뒤의 3장 정도 쉬엄쉬엄 읽어보니 전에 왜 그렇게 싫어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너무 뻔한 이야기를 해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요.

뭐 그냥 그랬습니다. 사실 지금은 많이 소모된 상태라 책을 읽고 있어도 깊이 이해를 하진 못하고 있어요. 그냥 읽는다는데 의의를 두려고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