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이 블로그의 리퍼러를 보면 늘 신기합니다. 알라딘에서의 주기적인 방문이나 모바일로 이 블로그를 보는 분도 신기하고, 오늘은 구글 번역기로 번역해서 보는 분이 계시네요. 이 블로그를 어떻게 통해 오시나 신기해요.

옛날 블로그에 책 감상을 붙여서 운영할 때도 감상문에는 덧글이 잘 안 달렸던지라 방명록이 의미가 있을까 싶지만 어느 글에도 속하지 않는 이야기를 하려고 할 때 헤매지 않도록 열어 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