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아와 원숭이와 공작새

2권이 하도 좋아서 아껴 두었다가 지금에서야 다 읽었습니다. 2권 정도의 반향은 없지만 좋은 작품입니다. 이 책은 표제작인 〈상아와 원숭이와 공작새〉와 〈몸값의 해〉두 개 이야기로 되어 있는데 표제작보다는 두 번째 이야기가 더 좋았어요. 에버라드의 이야기는 이것으로 끝인데, 여기까지 읽어보니 에버라드와 작가는 영리한 사람들(여자고 남자고)을 참 좋아하는 사람이구나 싶습니다. 그런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물씬하죠. 저도 좋아해요.

끝까지 다 읽었어도 타임 패러독스를 생각하면 좀 납득하기 어려운 이야기이지만 편히 읽을 수 있었습니다. 적당히 괜찮은 책이예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사이드